내서재현황

  로그인 하세요
베스트도서베스트도서 추천도서추천도서

도서정보

'우리 시대의 인물읽기' 시리즈 1 -   장정일 화두, 혹은 코드

    제목 : 사진 삽화'우리 시대의 인물읽기' 시리즈 1 - 장정일 화두, 혹은 코드
  • 저자 : 남재일
  • 등록일 : 2002-12-23
  • 출판사 : 행복한책읽기
  • 출판일 :
  • 공급사 : 북토피아  
  • 지원기기:PC iPhone, Android Phone iPad, Galaxy Tab

형태

XML

용량

1170k

대출현황

대출가능

예약현황

예약 (0)

작품 소개

● 왜 장정일인가?

재기발랄한 언어와 일탈적인 행동으로 우리시대의 문화적 게릴라로 자리매김한 장정일.

낯선 모습으로, 그렇지만 현기증이 날 정도로 빠른 속도로 새로운 세대에게 전파된 것이 장정일의 문학이자 '장정일'이라는 코드였다. 그리고 장정일의 문학은 이후 여러 작가들에게 영향을 미치며 독자적인 흐름을 형성해 왔다. 우리가 지금 장정일에 대해 다시 조명해보아야 하는 이유는 그가 일으킨 파장이 한때의 소동이 아니라 우리 문학사에서 제대로 탐구되어야 할 사건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다.



● 너희가 장정일을 아느냐?

이 책은 음란서적으로 낙인찍힌 <내게 거짓말을 해봐>로 필화를 입어 구속되는 전례를 남긴 작가 장정일을 다양한 방면에서 날카롭게 해부해 본 책이다. 시, 소설, 영화, 연극 등 문화 전반에 걸쳐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일탈적인 작가 장정일을 밀착 취재한 글과 그의 문학과 삶에 대해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다양한 색깔로 그려낸 스케치를 통해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작가 장정일의 참 모습과 그의 문학을 제대로 탐구하고 있다.



이 책에서 가장 주목해 보아야 할 부분은 장정일의 단상기록인 '아무 뜻도 없어요'이다. 여기에는 세무조사에 대한 이문열의 발언, 미당논쟁, 시민운동, 집총거부 등 현재 사회의 민감한 이슈와 감옥, 동성애, 시인 등 장정일 하면 떠오르는 화두, 그리고 컴퓨터, 택시, 행복 등 일상적인 주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내용에 대한 그의 독보적이면서 날카로운 사색의 편린들이 담겨 있다.



또한 '거짓말 사건'에서 장정일의 변호사였던 강금실의 변론기는 문학과 법의 관계를 짚어본 글로서 우리 시대의 허위의식과 억압구조에 대해 퍼부은 통렬한 비판이 담겨 있다.
시인이자 이 책의 기획자인 임형욱의 글과, 취재기자로 만나서 평생 지인으로 남은 남재일의 글을 통해서는 장정일의 진솔한 모습과 허를 찌르는 독설 그리고 이제까지 볼 수 없었던 따뜻하고 인간적인 면모를 생생하게 만날 수 있다.



이밖에 장정일의 극렬한 실험적 글쓰기에 대한 옹호와 비판을 담은 신철하의 문학평론과, 장정일 원작 영화를 통해 장정일이 영화에 미친 영향을 짚어본 전찬일의 영화평론은 장정일을 더 깊이 있게 이해하는 데 길라잡이가 되어준다. 그리고 20컷에 이르는 사진 자료와 소설가인 부인 신이현이 그린 일러스트들을 삽입함으로써 작가 장정일의 모습을 더 실제적이고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도록 하였다.

저자 소개

남재일(저자) : 문화평론가 구광본(저자) : 소설가 신이현(삽화가) : 소설가 임형욱(저자) : 시인 신철하(저자) : 문학평론가 강금실(저자) : 변호사 전찬일(저자) : 영화평론가 구광본(저자) : 1965년 대구에서 태어나 중앙대 문예창작학과와 동대학 예술대학원을 졸업했다. 1986년 <소설문학>신인상에 단편이 당선되어 작품활동 시작했고 , 1987년에는 오늘의 작가상을 수상하며 시집 <강>을 퍼내기도 했다. 그동안 <나의 메피스토> <미궁>등의 장편을 퍼냈으며, 대한민국 문학상을 수상했다. 장정일(저자) : 62년 경북 달성 출생. 성서중학교 졸. 1987년 시집 『햄버거에 대한 명상』으로 최연소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한 뒤 1990년 『아담이 눈뜰 때』를 내면서 소설가로 전업함. 시, 소설, 희곡, 시나리오 등 모든 장르의 글이 영화화되고 연극 무대에 올려지면서 우리 문화계에 '장정일 신드롬'을 일으킨 혁신적 작가이자 『내게 거짓말을 해봐』가 음란물로 분류되어 사법적 판단의 도마에 오름으로써 다시 한번 세간에 파란을 일으킨 문제적 작가이다. 그의 문학은 자기 파괴를 통해 우리 사회의 '위악성'을 폭로하고 있으며 실험적인 형식과 독특한 문체로 문단에 새로운 흐름을 형성하였다.

대표작으로 시집 『햄버거에 대한 명상』,『길안에서의 택시잡기』, 희곡집 『긴 여행』, 장편소설 『너에게 나를 보낸다』, 『너희가 재즈를 믿느냐』, 『보트하우스』 등이 있으며 최근작으로는 『중국에서 온 편지』가 있다.

목차

- 우리 시대의 인물읽기를 펴내며 | 왜 장정일인가? (구광본, 소설가) 1. 인간 장정일 작가초상 | 장정일, 떨칠 수 없는 매혹 (임형욱, 시인) 작가와의 만남 | 아주 단단하고 뾰족한 그리움 (남재일, 전 중앙일보 기자) 단상 | 아무 뜻도 없어요 (장정일, 소설가) 2. 작가 장정일 작가론 | 환멸을 넘어서 (신철하, 문학평론가) 영화평론 | 장정일과 영화에 대한 잡담? (전찬일, 영화평론가) 변론기 | 장정일을 위한 변론 (강금실, 변호사) 3. 장정일의 작품 - 대표작 시 | 삼중당 문고 외 11편 단편소설 | 모기 - 신작 시나리오 | 보트하우스

오늘 본 도서

1 개

이전책
다음책 내서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