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서재현황

  로그인 하세요
베스트도서베스트도서 추천도서추천도서

도서정보

살아 있으라 - 2009 올해의 추리소설

    제목 : 살아 있으라 - 2009 올해의 추리소설
  • 저자 : 한국추리작가협회
  • 등록일 : 2009-12-03
  • 출판사 : 화남출판사
  • 출판일 : 2009-07-06
  • 공급사 : 우리전자책  
  • 지원기기:PC iPhone, Android Phone iPad, Galaxy Tab

형태

XDF

용량

-

대출현황

대출가능

예약현황

예약 (0)

작품 소개

세계를 목표로 나아가야 할 한국 추리소설

해마다 여름이 돌아오면 한국추리작가협회는 회원들의 단편을 모아 책을 엮어 낸다. 한국의 추리문학 시장이 열악한 상태에서 해마다 단편집을 출간하는 것은 추리작가협회의 연례행사라는 측면도 없지 않으나, 우선 국내에서는 드문 창작 추리단편집을 통해 독자들과 소통하는 자리이기도 하며 또한 신인 작가들이 자신의 작품을 소개하는 기회이기도 하다. 특히 이번 단편집에는 중견 작가들보다 신인 작가들의 참여 비중이 커졌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신인 작가들은 기성 작가들에 비해 이야기의 매끄러운 면이나 문장의 능숙함이 다소 부족한 듯 보이기도 하지만 신인 특유의 참신함이라는 강력한 무기가 있다. 이들 신인 작가들의 등장은 앞으로 한국추리문학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척도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눈여겨보아야 할 것이다.
최근 몇 년 동안 추리문학 전문지인 -계간 미스터리-를 통해 등단한 신인작가들은 확실히 기성작가들과 다른 글쓰기를 하고 있다. 젊게는 20대 후반에서 많으면 30대 중반의 작가들은 나이에서 느낄 수 있듯 기성 작가들과 다른 시각으로 세상을 보고, 다른 가치관을 갖고 있다. 이러한 점은 이제야말로 우리나라의 추리문학이 세계로 도약할 시기에 이르렀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것은 일단 반가운 현상이다.
한국추리문학의 침체는 그 동안 기성작가들이 같은 소재. 같은 가치관으로 글쓰기를 해온 탓에 독자들이 외면했기 때문이다. 기성 작가들이 어느덧 타성에 젖은 사이 외국의 걸작 추리소설들이 몰려들어왔고 그 틈에 독자들의 눈은 과거보다 훨씬 높은 위치에 올라서고 말았다.
한때 화려하게 명성을 떨치던 중견 추리작가들이 작품 활동을 멈추고 있던 사이에 침체는 더욱 심해졌고 그 틈새를 노리고 일본 추리소설이 상륙하여 돌풍을 일으켰다. 국내 추리소설의 침체된 상황에서 독자들이 일본추리소설만 찾은 것은 아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런 상황에서 등장한 신인 작가들의 작품은 70년대, 80년대의 국내 작품들과는 확실히 소재도 다르고 배경도 다르다. 또한 독자들과 함께 호흡하는 정서도 다르다. 이들은 영미권과 일본뿐만 아니라 유럽과 제3세계 등 전 세계와 소통한다. 해외의 추리소설 뿐 아니라 수많은 만화와 영화의 세례를 받았으며, 인터넷을 통해 지구상의 막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들여 온 세대이다. 그러므로 그들의 정서와 문화는 영미권이나 일본과 크게 다르지 않아 글로벌한 추리소설을 자유롭게 쓸 수 있는 것이다.
바다는 반 방울의 물방울이 모여 시내가 되고, 시내가 모여 강이 되고, 강물이 흘러 이루어지는 것이다. 시작은 비록 미미할지라도 끝은 창대할 것이라는 성서의 말씀처럼 한국추리문학의 미래를 짊어질 신인작가들의 작품에 독자들의 아낌없는 성원을 바란다.

저자 소개

한국추리작가협회(저자) : '1970년대 초반 창립된 한국 미스터리 클럽을 모태로 하여 1983년 2월 창설된 단체. 미스터리 클럽이 아마추어적인 성격을 지닌 데 비해 추리작가 협히는 국내작가들의 작품활동을 촉진시키는 역할을 하기 위해 창설되었다. 초대회장에 이가형, 부회장 황종호 등으로 임원진을 구성하고 1984년부터 한국 우수추리 단편집을 발간해 오고 있으며 1985년 추리문학상을 제정했다. 1988년 이후 여름추리학교 등의 다양한 행사를 하고 있다. 현재 회장은 이상우, 부회장 이원두, 김성종, 유명우, 김남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

목차

머리말
황금거위|강형원
택시|김주동
잠|김지아
살아 있으라|박하익
합작|손선영
사랑합니다,고객님|송시우
그러나 텅 비어있었다|이상우
샘플|정석화
못 먹어도 고!|최종철
다이어트 클럽|최지수
체류|한 이

오늘 본 도서

1 개

이전책
다음책 내서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