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서재현황

  로그인 하세요
베스트도서베스트도서 추천도서추천도서

도서정보

청년 반크, 세계를 품다 - 글로벌 인재로 꿈을 키우는 10대를 위한 도전과 열정 이야기

    제목 : 청년 반크, 세계를 품다 - 글로벌 인재로 꿈을 키우는 10대를 위한 도전과 열정
            이야기
  • 저자 : 박기태
  • 등록일 : 2012-04-05
  • 출판사 : 랜덤하우스코리아
  • 출판일 : 2011-08-23
  • 공급사 : 우리전자책  
  • 지원기기:PC iPhone, Android Phone iPad, Galaxy Tab

형태

XDF

용량

105547k

대출현황

대출가능

예약현황

예약 (0)

작품 소개

전 세계 지도의 97%는 ‘일본해’ 표기. 일본은 포기하라 합니다.
하지만 청년 반크는 말합니다. 3가 동해니까 시작한다고.
그들은 가야할 길이 없지만 우리는 지금부터가 시작입니다.

반크는 전 세계에 발행하고 있는 지도와 교과서의 일본해 표기를 동해로 바로잡고 다케시마를 독도로 알려온 ‘시민외교관’ 단체이다. 7만 명에 달하는 회원 대부분이 민사고ㆍ외고ㆍ과고 등 특목고 학생들로 이뤄져 있으며 해외에 우리나라를 바로 알리는 활동을 통해 영어ㆍ세계사ㆍ국사 등의 지식을 쌓는 것은 물론 문제해결력ㆍ논리력ㆍ리더십 등의 역량을 넓히고 있다. 이 책은 반크 박기태 단장이 직접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유학ㆍ어학연수ㆍ배낭여행 등을 예정으로 한 16~23세 청년들에게 한국을 바로 알고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방안을 들려준다. 정부가 수백억 예산을 들여서도 못한 일을 해낸 민간외교단체 반크. 박기태 단장이 직접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이끌어 주는 다양한 예시들을 따라하다 보면 누구든 대한민국 홍보대사, 더 나아가 글로벌 인재가 될 수 있도록 만들어 준다.
“박기태 단장님, 독도가 다케시마로 되어 있는 책을 바로잡고 싶습니다.
관계자를 설득할 수 있는 편지를 쓰고 싶어요. 모범답안을 보내 주세요!”

‘중국의 지배를 받던 한국을 일본이 해방시켜 근대화를 이뤄 주었다’는 대한민국에 대한 소개. 한 술 더 떠 미국 대학입학 자격시험 문제 “한국과 일본 사이에 있는 바다는 무엇인가?”의 정답은 “일본해”로 처리되고, 중국의 식민 통치가 한국에 미친 영향에 대한 논술 문제가 출제된다. 전 세계 교과서에서 일본사와 중국사 사이에 한두 줄 정도 들어가는 대한민국에 대한 설명은 “중국의 식민지였다” “중국의 지배를 받다가 다행히 일본과 합병되어 근대화를 이룰 수 있었다” “일본해 옆에 있으며, 언어는 중국어에서 유래되었고 문법은 일본어에서 유래되었다” 등의 내용이 97퍼센트를 차지한다.

“고대 한국은 중국의 영토였다.” - 유럽 최신 옥스퍼드 교과서
“한강 이북은 모두 중국 영토이다.” - 내셔널지오그래픽
“한국은 1,000년간만 독립국이었다.” - CIA

이렇듯 교과서ㆍ세계지도 등에서 한국의 문화ㆍ역사가 왜곡돼 있기 때문에 지구촌 시민들에게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하지만 정부가 대한민국 서술 내용을 바로잡기 위해 수백억의 예산을 들여 공들여 쌓은 탑은 매번 경제대국 일본 앞에서 무너져 내리곤 한다. 실제로 외국의 한 해양연구소에서 ‘일본해’ 표기를 ‘동해’로 바꾸기로 한 후 일본 정부로부터 “연구 활동비를 더 이상 지원하지 않겠다”는 협박을 받기도 했다.
언제부터인가 시민외교단체 ‘반크(VANK)’에는 외국 교과서ㆍ지도의 한국에 대한 설명을 바로잡아 달라는 유학생들의 제보와 부탁이 끊이지 않았다. 동해가 일본해가 되면 일본해에 있는 독도는 다케시마가 되며, 우리 역사가 중국의 역사가 될 때 한국인으로서의 자존감이 짓밟힌다는 사실을 깊이 깨달았기 때문이다. 이후 반크는 항의 서한과 협력 서한을 만들어 전 세계 교과서 발행ㆍ지도 제작 출판사에 보내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눈에 보이는 영토는 작지만 마음속 영토는 커질 수 있다’는 신념 아래 여성과 어린이 인권ㆍ환경ㆍ전쟁 등 지구촌 문제 해결을 위한 봉사활동을 펼치며 지구촌 시민들의 가슴속에 커다란 대한민국을 심는 데 앞장서고 있다.

저자 소개

박기태(저자) : 1974년 출생. 서경대학교 일어일문학과 4학년 재학 중에 학교 과제로 펜팔사이트 '반크(VANK, Voluntary Agency Network of Korea)'를 만들었다. 인터넷 펜팔을 통해 해외여행이나 어학연수를 가지 않고 외국 친구를 사귀고 한국을 해외에 알리면서 영어 공부도 하고 국제 감각을 키우기 위해 만든 반크에서 자신의 꿈과 소명을 발견하고 반크 단장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반크 활동으로 '대통령 표창' '문화관광부장관상' '서울관광대상' '대한민국 국회대상' 등을 수상하였으며, '한국을 움직이는 101인(<서울신문>)' '자랑스러운 한국인 31인(<매일경제>)' 등으로 선정되었다. 현재 문화관광부 후원으로 '반크학교'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목차

이 책을 추천합니다
들어가며
01 대윗의 작은 돌멩이가 골리앗을 쓰러뜨린다
      

오늘 본 도서

1 개

이전책
다음책 내서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