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서재현황

  로그인 하세요
베스트도서베스트도서 추천도서추천도서

도서정보

서촌방향 -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서울 최고古의 동네

    제목 : 서촌방향 -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서울 최고古의 동네
  • 저자 : 설재우
  • 등록일 : 2013-04-24
  • 출판사 : 이덴슬리벨
  • 출판일 : 2012-11-23
  • 공급사 : 우리전자책  
  • 지원기기:PC iPhone, Android Phone iPad, Galaxy Tab

형태

XDF

용량

92296k

대출현황

대출가능

예약현황

예약 (0)

작품 소개

동네와 사랑에 빠진 어느 이야기꾼의 서촌 탐구기“서촌은 바람마저 좋다!”

서울의 인왕산과 경복궁 사이, 청운효자동과 사직동 일대를 서촌이라 한다. 조선시대에는 중인들이 머물고, 이후에 이상, 윤동주, 이중섭 같은 예술가들이 머물렀던 곳. 1993년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기 전에는 개발제한으로 묶여 있어 오히려 그 덕에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곳. 서울시내에서 유일하게 조선시대의 지적도와 현재가 일치하는 서울의 가장 오래된 동네가 바로 서촌이다.
둘러볼 곳도, 이야기 거리도 풍부한 이곳을 동네에서 나고 자란 30대 청년이 블로그에 기록을 하기 시작했다. 이유는 단 하나, 이 좋은 동네를 많은 사람에게 알리고 나아가 보존하는 것. 서울에서 유일하게 시간이 느리게 흘러가는 이 동네를 원래의 시간대로 흘러갈 수 있도록 지키기 위해 저자는 인터넷 블로그를 하고, 온라인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더 나아가 동네 소식지까지 만들어 무료로 배포했다. 그의 이런 작업을 다행히도 많은 사람들이 알아봐주고 격려해줘서 지금까지도 서촌지킴이, 동네 이야기꾼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 책 《서촌방향》(이덴슬리벨)은 서촌의 이야기꾼 설재우 씨가 지금까지 조사하고 발굴한 동네의 숨겨진 이야기와 토박이들만 아는 서촌의 명물, 맛집 등을 소개하는 책이다. 동네 주민인 저자가 직접 발로 뛰어다니며 취재하고 기록한 살아있는 서촌 안내서이다.

골목마다 담긴 추억을 돌아보며 현재를 읽어낸다

저자의 말에 따르면 모든 일의 시작은 미국 유학 중에 책방에서 발견한 《위어드 플로리다Weird Florida》라는 관광안내서라고 한다. 동네 주민들이 직접 자료를 모으고 소개한 독특한 관광안내서인 그 책을 보며 자신이 살고 있는 ‘서촌’에도 이런 것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것이다.
하나둘씩 자료를 모으며 동네에 몰랐던 곳, 숨겨진 이야기를 발견하는 재미에 빠졌고, 글로 정리하며 어릴 적 즐거웠던 추억이 떠올랐다. 마치 어릴 적 뒷산에 꼭 있는 귀신이나 구미호의 정체를 거꾸로 파헤치는 어린이 기자단 같았다. 그래서 그동안 그의 추억에 공감하고 응원하는 많은 이들을 만난 것은 그저 운이 좋았기 때문만은 아니다. 모두가 공감할만한 추억의 장소가 여전히 서촌에 남아 있기 때문이다. 저자의 말대로 추억은 힘이 세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다보면 어린 날의 자신과 만날 수 있다. 또한 하루가 멀다 하고 새 건물을 지어 올리는 이 시대에 서촌의 익숙하지만 낯선 풍경은 현재를 돌아보게 할 것이다.

사소한 1%가 99%의 일상을 채운다

소소한 것들이 일상을 이끌어간다. 어느새 물든 나뭇잎을 발견한 순간, 누군가의 손을 맞잡은 순간, 따뜻한 커피를 마신 순간. 그런 순간의 따뜻함, 설레임, 편안함이 일상을 윤기 나게 한다. 이 책은 그런 소소하지만 알고 나면 서촌이 달라 보일 것들을 담았다.
1부에서는 저자가 기획한 ‘서촌을 보는 창’이란 프로젝트의 결과물을 담았다. 옛날 서촌에서 찍은 사진을 현재 그 장소로 찾아가 사진을 겹쳐 다시 사진을 찍는 작업으로, 옛 모습을 간직한 서촌이라 가능했다.
2부에서는 서촌의 숨어 있는 공간을 소개한다. 서촌의 상징 인왕산을 비롯하여 숨어 있는 예쁜 카페와 얼마 전 개방한 수성동 계곡 등을 소개한다. 그 장소들의 최근 사진과 함께 저자의 관련한 이야기들, 역사적 사실 등을 들을 수 있다.
3부에서는 서촌의 명물 맛집들을 소개한다. 모두 2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서촌의 토박이 음식점들로 그와 관련한 저자의 추억담도 들을 수 있다. 저자가 직접 찾아가 맛집 주인 분들의 살아있는 이야기도 그대로 전한다.
4부에서는 서촌의 토박이들만 아는 이야기를 담았다. 서촌의 마지막 오락실, 지금은 사라진 예술가들에게 마음의 고향이었던 해장국집, 남몰래 선행을 하시는 떡볶이 할머니 이야기 등이 가득하다.
5부에서는 현재 서촌의 변화를 살피고, 미래의 모습을 그려본다. 또한 저자가 자체적으로 조사한 역사적 사실의 결과를 담고, 과거의 서촌을 되살리는 작업을 소개한다.
또한 각 부의 끝에는 저자가 직접 만나고 인터뷰한 서촌에서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저자 소개

설재우(저자) : 서촌 지역 이야기꾼으로 불리기를 꿈꾼다.
서촌에서 태어나 30년째 살고 있는 철없는 도령이다. 동네가 점점 변해가는 것이 안타까워 2009년부터 서촌을 알리고 기록하기 시작했다. 건강와 경제적 문제로 여러고비가 있었지만, 그래도 다행이 이 일을 알아봐주는 분들이 있어 지금까지 하고 있다.
현재는 퇴출 위기에 있던 서촌의 마지막 청소년 오락실인 ‘용 오락실’을 인수해 지역문화 창작공간으로 사용하며, 그곳에서 서촌의 문화와 예술에 관한 스토리텔링 발굴 및 동네 소식지 발간, 곡목답사, 출판물 발행, 웹툰 및 영화 시나리오 기획 등을 하고 있다.
그저 좋아서 시작한 일이 2012년 서울시가 뽑은 ‘국내 이색직업 50개’, ‘미래굿잡 100개’에 선정되기도 했다. 서촌에서 하루하루 감사할 일이 많아져서 행복한 사람이다

목차

1 서촌을 보는 창
2 구석구석 서촌 공간
3 입으로 즐기는 맛있는 서촌
4 서촌 토박이, 그들만 아는 이야기
5 서촌의 미래

오늘 본 도서

1 개

이전책
다음책 내서재 Top